Home > ◐자유보드

◐자유보드

소소한일상에서 시작되는 자유로운 글을 남겨보도록 하세요.

항상 편안한 일상에서 자유롭게 글을 올리는 공간이지만 의미없는글은 삭제될수 있답니다.

유익한 공간을 만들고자하며 서로간에 공감이 가는 글을 남겨보시길 바랍니다.!

신선한 새벽공기를 크게 들이쉬었어요.

작성자
새벽공기
작성일
2018-05-26 08:34
조회
52
마을 사람들은 그의 외침으로 하나 둘씩 깨어나서 하루를 시작하고 작은 마을이다보니 그의 목소리가 닿지 않는곳이 없을 정도였으며 수탉도 울고 갈 그라덴 마을의 자명종의 이름은 테라 그라덴 마을의 평범한 곳이였다.'

입구에서 그의 얼굴은 밤새워 마을을 지키고 있던 터라 초췌했으며 새벽녁에 일어나서 근무교대를 하러오는 사람의 표정이 어찌 저럴수 있을까 생각하며 가까워지는 테라의 얼굴을 빤히 바라보았다.

손을 흔들어 보이며 숙소로 향하고 마을 앞에 펼쳐지는 초록색의 평원을 바라고보 중얼거리며 근처의 슬라임을 퇴치해 달라는 퀘스트를 주며 이 퀘는 토벌을 향한 용사의 첫걸음이나 마찬가지였으며 용사는 성장해서 이윽고 마왕을 봉인할 것이다.

그렇다면 그 위대한 여정의 시작을 도와준 사람은 누구인가 바로 경비병으로 다르게 말하면 퀘스트를 주는 것으로 세상을 구한 것이며 임무는 세상의 구원과 멸망을 좌우하는 막대한 사명인 셈이였다.